왼쪽




커뮤니티 가입하기

카운터

Today : 181
Total : 465,040
초등 1학년 하루이야기 3월12일 달날
작성자 : 징검다리네
  수정 | 삭제
ID : 징검다리네 , 입력 : 2018-03-13 15:03:33 (9개월전),  조회 : 106
2018년 3월 12일 달날

봄날 아침 식사 (이해인)

냉이국 한 그릇에 봄을 마신다
냉이에 묻은 흙내음
조개에 묻은 바다내음
마주 앉은 가족의 웃음도 섞어
모처럼 기쁨의 밥을 말아먹는다
냉이 잎새처럼 들쭉날쭉한 내 마음에도
어느새 새봄의 실뿌리가 하얗게 내리고 있다.



오늘은 손끝활동 요리수업이 있는 날입니다.

냉이된장국을 끓이기 위해 부천시장에 참냉이를 사왔습니다.

아이들은 강당에서 1,2학년이 섞여 3모듬으로 나눠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해인수녀님의 <봄날 아침 식사>라는 시를 찾아왔는데 아이들에게 조금 어려울 것 같아 걱

정이 되었습니다. 우선 아이들의 눈을 감아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머릿속에서 마음속에서

징검이 읽어주는 시를 듣고 그림을 그려보라고 했습니다. 아이들이 제법 진지한 표정으로 시

를 듣습니다. 읽은 징검은 걱정이 어느새 날아가고 여느 집 밥상에 모인 가족들의 모습이 보

입니다.

시 느낌을 나누고 아이들에게 오늘의 요리 재료를 소개했습니다. 말을 하지 않고 몸

으로 표현했는데 아이들이 재료를 잘 맞춥니다, 그리고 시처럼 냉이 냄새도 맡고 들쭉날쭉한

잎도 보고 실뿌리도 관찰했습니다. 흙냄새가 난다는 아이, 풀냄새가 난다는 아이, 뿌리는 인삼

맛이 난다는 아이, 코가 막혀 아무 냄새도 안 난다는 아이 아이들이 관찰한 이야기를 듣습니

다. 그리고 모듬별로 도마, 칼, 감자, 양파를 나눠주며 서로 의논하면서 역할을 정해보자 했습

니다.

아직 역할을 나누거나 조율하는 것이 쉽지 않아 보이지만 모듬이 한학기를 같이 하니까 꾸준

히 노력해보도록 할까합니다. 감자를 깍는 일이 가장 어려운 일인데 어느 모듬은 유기농 감자

이니 껍질 까지 않고 그냥 썰어 넣기로 했답니다. 서ᄅᆂ 썰고 싶어 작은 소란이 있었지만 쌀뜨

물에 감자와 양파, 냉이를 넣은 된장국을 완성했습니다.

마무리 할 때는 지난 음악시간에 배운 ‘예쁜꽃’을 불렀습니다. 율동까지 하면서 부르는데 재밌

게 열심히 부릅니다. 유치하다고 율동 안한다고 할까 싶었는데 아이들 모두가 잘 따라해서 어

찌나 예쁘던지.

그리고, 눈을 감고 다시 한 번 시를 읽어주었습니다. 아이들 마음에 (다소 어수선하지만) 봄날

식사 시간처럼 따뜻한 느낌으로 냉이된장국이 남으면 좋겠습니다.


4교시는 음악시간입니다. 오늘은 ‘내가 좋아하는 것’이라는 노래를 부릅니다. 봄볕이 아주 좋

습니다. 내일 생태나들이 갑니다. 오늘처럼 날씨가 좋으면 좋겠습니다. 도시락은 4월부터 싸고

집에 과일이 있으면 나눠 먹을 수 있도록 조금씩만 싸주셔요. 없으면 안싸셔도 되구요.



 















화요일 아침. 달님의 옛이야기를 듣고 있어요.

댓글쓰기
노을 (ID : cheonman1 / 2018-03-13 23:42:21 (9개월전)) 댓글쓰기
오늘 봄볕이 정말 좋았어요 ㅎㅎ 1학년 아이들 ㅎㅎ 저렇게 이야기에 푹 빠져 있는 모습 정말 예뻐요 :)
요술봉(가연서연맘) (ID : p1225 / 2018-03-14 09:31:27 (9개월전)) 댓글쓰기
아침에 일어나 산학교다니는게 힘들다~ 하면서도 부지런히 스스로 옷챙겨 입는게 산학교가 재미있나봅니당.
징검표 사랑 듬뿍 담아 쑥쑥 키워주세요~~^^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9
바늘반이 질문하는 화요일을 통해 시도하고 있는 것들 2 [1] 노을 12-12 31
1898
바늘반이 '질문하는 화요일'을 통해 시도하고 있는 것들 1 [1] 노을 12-12 30
1897
더불어숲 반~~ 평화기행 잘 다녀왔어요^^ 별똥 12-06 27
1896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11) - 번외편 :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 무반덱, 그리고...마지막 밤 [4] 파도(한상윤) 11-28 112
1895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10) - 번외편 : 폴 인 방콕 파도(한상윤) 11-28 47
1894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9) - 번외편 : 인간적인 감정, 인간의 도시 방콕 파도(한상윤) 11-28 46
1893
온고지신, 전통과 인습의 모호한 경계 ( 18.11.27 말과 글 수업) [1] 기린 11-27 55
1892
2018년 2학년 셋째주 생활과 교과 이야기 [1] 말랑말랑 11-26 36
1891
통합반 나들이_우연히 들린 카페에서 [1] 노을 11-23 73
1890
통합반 전시회 나들이_작가와의 만남! [1] 노을 11-23 62
1889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8) - see you again! IDEC [4] 파도(한상윤) 11-23 103
1888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7) - 아이덱 마지막 날(?) 파도(한상윤) 11-23 55
1887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6) - 죽을 때까지 이 순간을 기억할 거야 [4] 파도(한상윤) 11-23 80
1886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5) - 익숙해지기 그리고 무반덱과의 만남 [2] 파도(한상윤) 11-22 73
1885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4) - 두려움을 내려놓는다는 것 파도(한상윤) 11-22 53
1884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3) - 드디어 인도. 선입견으로 점철된 그 이름 [2] 파도(한상윤) 11-22 63
1883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2) - 혼돈의 쿠알라룸푸르를 떠나 인도로! [3] 파도(한상윤) 11-22 67
1882
2018년 Team ZEST 인도 IDEC 참가기(1) - 인천에서 쿠알라룸푸르로 [2] 파도(한상윤) 11-22 76
1881
바늘반 직조 수업 나눔_요양원, 유진어린이집 [5] 노을 11-22 60
1880
11월 둘째주 2학년 생활과 수업 이야기 [1] 말랑말랑 11-18 31